실시간파워볼게임 파워볼게임 엔트리파워볼 추천주소 주소 바로가기
By: Date: 2020년 June 30일 Categories: 미분류
기사 이미지

(파주=뉴스1) 이성철 기자 =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1주년인 30일 파주시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앞으로 새 한마리가 날고 있다. 한편 이날 정부는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1000만 달러(약 119억 6600만원)에 달하는 대북지원 사업을 진행하고자 했으나, 남북 간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사업 추진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2020.6.30/뉴스1

JY 1년 전에는 일본으로, 오늘은 반도체 장비회사로
“갈길이 멀다” “지치면 안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았다./삼성전자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 갈 길이 멀다.”홀짝게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30일 삼성전자의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둘러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지치면 안된다.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의 이번 행보는 그동안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육성해 국내 산업 생태계를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세메스는 1993년 삼성전자가 설립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설비제작 전문 기업으로, 경기 화성과 충남 천안 등 국내 두 곳의 사업장에 2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미국 오스틴과 중국 시안에도 해외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JY 1년 전에는 일본으로, 오늘은 반도체 장비회사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생산라인을 살펴봤다./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1년 전, 일본 정부가 반도체 제조핵심 소재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와 포토 레지스트(감광액)의 수출을 제재하겠다는 밝히자, 이 부회장은 곧바로 일본으로 출장을 떠났다. 출장을 다녀온 직후, 긴급 사장단 회의를 소집해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자”고 강조하며, 사장단에게 컨틴전시 플랜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산업 동향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논의한 후, 제조장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현장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이사 등 삼성의 부품·장비 사업을 책임지고 있는 경영진이 동행했다.

◇“불확실성 끝을 알 수 없다” “지치면 안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사업장을 살펴보고 있다./삼성전자

재계에서는 이날 이 부회장의 발언에 대해 최근 절박하고 답답한 본인의 심경을 은연 중에 드러낸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도 모자랄 판에 사법리스크가 계속되기 때문이다.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에 이어 대검 수사심의위원회에서 불기소 결정을 내린 상황에서도 정치권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이재용을 기소하라”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한 재계 인사는 “불확실성 끝을 알 수 없다는 표현은 미중 무역갈등과 코로나 위기 등 글로벌 경영환경에 대한 이야기겠지만, 국내적으로 삼성과 자신을 둘러싼 환경에 대한 것으로 해석해도 전혀 무리가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2016년 말부터 시작된 사법리스크는 이 부회장에게는 끝이 보이지 않는 ‘불확실성의 터널’이다. 특검 수사에 따른 재판이 언제 마무리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새로운 검찰 수사가 시작되고, 또다시 기소 여부를 다투고 있다. 삼성 안팎에서는 “애플, TSMC 등 글로벌 경쟁업체들이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전략적인 투자와 대규모 인수합병(M&A)에 나서면서 미래를 향해 ‘전력질주’하고 있으나, 삼성은 매일매일 과거를 바라보며 반성문을 쓰고 있다”며 “이러다가는 삼성의 ‘잃어버린 10년’이 올 것이라는 이야기는 단순한 엄살이 아니라 현실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스타뉴스 한동훈 기자]토마스 비티 SNS 캡처.과거 헐시티에서 뛰었던 영국 축구선수 토마스 비티(34)가 현역 선수들의 ‘커밍아웃’을 독려했다.

영국 ‘더 선’은 29일(한국시간) “팬들의 시선 때문에 동성애자 선수들이 커밍아웃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티가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더 선에 따르면 비티는 이미 지난 주 자신이 동성애자라고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더 선에 따르면 영국의 동성애자 축구선수는 1990년 저스틴 파사누 이후 비티가 처음이다.

헐시티 유스 출신인 비티는 프리미어리그 데뷔에는 실패하고 캐나다와 싱가포르 등에서 현역으로 뛰었다. 2015년 은퇴했다.

비티는 “나는 내가 현역일 때 커밍아웃은 꿈도 꾸지 못했다. 나는 내 성적 정체성과 축구 둘 중 하나를 포기해야만 했다”고 돌아봤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왓포드 스트라이커 트로이 디니가 “모든 축구 팀에 적어도 동성애자 한 명은 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디니는 “그들은 단지 자신이 첫 번째로 커밍아웃하는 선수가 되기 싫어서 숨 죽이고 있을 뿐”이라 주장했다.

비티는 이에 대해 사회의 시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티는 “동성애가 불법인 국가도 있다. 이런 저런 이유로 동성애자 선수들은 스스로를 억압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티는 이어서 “요즘 클럽하우스에는 정말 다양한 인종이 섞여 있다. 이런 곳에서 차별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 목소리를 높였다. 비티는 “나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에게 더욱 많은 지지가 필요하다”며 호소했다.

더 선은 “비티가 자신의 커밍아웃으로 인해 다른 동성애자 선수들도 용기를 얻어 그렇게 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비티는 “나는 겨우 3달 전에서야 내 가족과 친구들에게 비밀을 털어놨다. 동성애자 선수들을 위한 내 공개적인 여정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 각오를 다졌다.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팀 동료 후안 콰드라도와 셀카를 찍은 호날두(왼쪽)./사진=호날두 인스타그램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가 헤어 스타일에 또 변화를 준 모습이다.

호날두는 30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팀 동료 후안 콰드라도(32)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호날두의 헤어스타일은 항상 화제를 몰고 다닌다. ‘꽁지머리’를 유지했던 호날두는 최근 땋은 머리와 웨이브 긴 머리를 선보이기도 했었다. 그런데 또 금방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줬다.

이번엔 뽀글뽀글한 파마 머리다. 함께 사진을 찍은 콰드라도의 헤어스타일과도 비슷했다.FX시티

한편 호날두는 지난 27일 열린 세리에A 레체전에 1골을 넣으며 4-0 승리에 힘을 보탰다. 내달 1일 제노아와 맞붙는다.
기사 이미지

[OSEN=이인환 기자] “레드넵-포체티노와 달리 무리뉴 축구는 지루해”

영국 ‘풋볼 런던’은 30일(한국시간) “전 토트넘 출신의 선수 데이비드 벤틀리는 조세 무리뉴 감독의 지루한 축구 스타일이 팀의 공격 스타일을 망쳤다고 비판했다”라고 보도했다.

무리뉴 감독은 부임 이후 전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다른 특유의 수비 전술로 토트넘의 리툴링을 이끌고 있다.

어느 정도 안정을 찾은 토트넘이나 무리뉴 감독 특유의 축구 스타일에 대한 비판 여론이 생긴 것도 사실이다. 이전 과감한 공격 축구가 아닌 수비 축구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토트넘 윙어 출신의 벤틀리는 “토트넘 팬들은 축구를 즐겁게 보고 싶어한다. 그들은 선수들이 과감하게 자신을 보여주길 원하고 공격 축구를 선호한다”라고 무리뉴 축구를 비판했다.

벤틀리는 “토트넘 팬들은 해리 레드넵과 포체티노 감독을 통해 자신들의 소원을 이뤘다. 두 감독 모두 토트넘서 좋은 축구를 보여줬다”라고 주장했다.

무리뉴 감독의 축구 스타일에 대해 벤틀리는 “지금 토트넘은 평소보다 더 깊게 내려 앉아 다른 방식으로 플레이 한다. 최전방의 공격력이 떨어진다”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수비적인 무리뉴 감독의 축구 스타일로 인해 해리 케인과 손흥민 등 주전 선수들이 부진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지난 웨스트햄전서 손흥민은 박스가 아닌 중원에서 플레이하는 일이 잦았다.

벤틀리는 “이런 수비 축구가 무리뉴가 팀을 지휘하는 방법이나. 수비적으로 역습을 노리는 축구에 손흥민이나 에릭 라멜라 같은 좋은 공격수들은 어울리지 않는다”라고 불만을 나타냈다.홀짝게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